문화칼럼

  • Home
  • 인도네시아 알기
  • 문화칼럼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Pak Koh, Pram-mania dari Korea Selatan

    2007-12-30  |  조회 : 2979

    Pak Koh, Pram-mania dari Korea Selatan   "ANDA mencari Pak Koh? Mari saya antar," seorang mahasiswa menawarkan diri untuk mengantar Kompas menemui Prof Dr Koh Young-hun. Di sebuah ruangan berukuran 2,5 x 5 meter di Kampus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Koh meny...

    자세히보기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제국의 하수인 되기 원했던 인니(印尼) 귀족들

    2007-12-30  |  조회 : 3242

    ▲ 고영훈·한국외대 말레이-인도네시아어과 교수제국의 하수인 되기 원했던 인니(印尼) 귀족들 4. 아시아의 시련과 도전 ⑦ 쁘라무디아 ‘인간의 대지’ 루카치(G. Lukacs)가 말한 것처럼, 역사소설이란 역사적 사건을 되풀이해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를 우리에게 끄집어 와서 그 진정한 상황을 맛보게” 하는 것이다. 인도네시아 태생으로 노벨문학상 후보에 여러 차례 오른 쁘라무디아(Pramoedya Ananta Toer: 1925~2006)의 ‘인간의 대지’ 4부작은 그런...

    자세히보기
  • 등록된 이미지가 없습니다.

    문학과 국가통합 (중대신문, 2007. 9.3)

    2007-12-30  |  조회 : 2533

    동남아시아의 문학과 국가통합 : 민족을 하나로 묶어 상상의 공동체를 이룬다   자연자원의 보고이자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점했던 동남아시아는 일찍이 동서교류의 관문 역할을 해왔고 자연스럽게 동방무역의 중심축을 형성하였다. 해상 실크로드 시대에 유럽 각국은 동남아시아의 요충지에 동인도회사를 설립하여 식민통치의 발판을 다졌으며, 영국이 말레이시아를 100년, 네덜란드는 인도네시아를 350년, 그리고 프랑스는 베트남을 100년 이상 통치하였다. 유럽의 번영은 동남아시아인들의 피와 땀...

    자세히보기
  • 비버리 힐스 발리의 Umbul-umbul

    2007-12-30  |  조회 : 2307

    인도네시아 말에 움불움불(umbul-umbul)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대나무 막대기 등에 세로로 세워 매단 천으로 우리의 전통 장례식 때 상여 앞에 위치하는 만장 같은 모양입니다. 이 휘장은 국경일 등 특별한 날에 세웁니다. 대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어 세우는데 마을에 정부의 고위관리가 방문하거나 결혼식, 그리고 종교적 차원에서도 세웁니다. 그 형태는 지역에 따라 다소 다른 모양으로 만들며 대개는 천으로 만듭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야자잎을 엮은 자누르(janur)로 만들기도 합니다. ...

    자세히보기

바로가기